보혜미안의 가을
상설전
 
2019.09.20 - 10.18
KakaoTalk_20191002_102436545.jpg

설악산, 종이 수묵, 60x116

 

有에서 잡념을 덜어내고 無를 소리 없이 그 자리에 있게 하는 것...

작가가 생각하는 여백의 소리... 美이다.

-작가노트 中- 

KakaoTalk_20191002_102435486.jpg
KakaoTalk_20191002_111233743.jpg
KakaoTalk_20191002_102435600.jpg

소나무, 19x36, 분청진사 산화소성

KakaoTalk_20191002_111233990.jpg
KakaoTalk_20191002_102437116.jpg

‘여백’은 늘 내게 작업 동기의 원천이자…갈망이다.

흰색이 아닌 여백 위에 내 뜻을 펼치는 일은

기나긴 고통의 연속이다.

무에서 유를 창조해내는 과정이니 흰 여백을 대할 때의 그 황망과 난망함이란…

작업하는 모든 이의 고통이 아닐까 싶다.

KakaoTalk_20191002_102435938.jpg
KakaoTalk_20191002_111234104.jpg
KakaoTalk_20191002_111234245.jpg

진달래, 분청진사 산화소성, 80x36

KakaoTalk_20191002_111234622.jpg
KakaoTalk_20191002_111234829.jpg

석류, 분청진사 산화소성, 30x30

2.jpg